News & Blog

호주정부, 국제 학생 비자 수수료 인상 발표

비자 수수료 1,600달러로 인상, 7월 1일부터 적용

호주 정부는 7월 1일(월)부터 국제 학생 비자 신청 수수료를 기존 710달러에서 1,600달러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인상은 호주의 주요 경쟁국들에 비해 상당히 큰 폭으로 학생 비자 수수료가 미국이나 캐나다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정부는 이 수익이 학자금 부채 감축, 견습생 재정 지원, 이민 전략 실행 등에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부 장관 제이슨 클레어(Jason Clare)는 국제 교육은 중요한 국가 자산이며 그 무결성과 품질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국제 학생 협의회(Council of International Students Australia)의 예가네 솔탄푸르(Yeganeh Soltanpour) 회장은 높은 수수료가 이미 재정적으로 부담이 큰 국제 학생들에게 추가적인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호주 국제 교육 협회(International Education Association of Australia) CEO 필 허니우드(Phil Honeywood) 역시 이번 조치가 비자 승인 지연으로 이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적인 악재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허니우드는 수수료 인상이 호주의 교육 경쟁력을 떨어뜨리고 특히 900달러를 부과하는 영국과 같은 경쟁국으로 학생들을 유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추후 국제 학생 유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보는 전문가들의 우려에 대해 호주 정부는 이번 조치가 최근 몇 년간의 이민자 수 급증을 억제하려는 정부의 노력 중 하나라고 밝히며 이는 공정하고 작은 규모의 이민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출처: 코리안뉴스